스포츠마케팅 스포츠마케팅소식

스포츠마케팅소식

타이어뱅크는 젊음과 열정의
스포츠마케팅 활동으로 건강한 대한민국
스포츠 문화에 앞장서겠습니다.

사진
수비 실책-삼중살에도 흔들리지 않은 kt 고영표…에이스다웠다
작성자 Admin 조회수 20 작성일 2023-11-07




오늘 경기의 승부처는 4회 2사 2, 3루 위기였다. 고영표 덕분에 승리했다."

이강철 kt wiz 감독은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3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LG 트윈스와 원정경기(3-2승)를 복기하면서 한 말이다.
이강철 감독은 결승타를 친 문상철, 2이닝을 막은 불펜 손동현을 칭찬하면서 선발 고영표의 이름도 빼놓지 않았다.

오히려 승부처 위기를 잘 막은 고영표 덕분에 승리했다고 극찬했다. 이강철 감독의 말처럼 고영표는 대단한 투구를 펼쳤다.
무엇보다 팀 자멸 위기를 극복해 냈다는 것이 컸다. kt는 이날 경기 초반 불안한 모습이 속출했다.

선수들의 실수는 1회부터 나왔다. 베테랑 2루수 박경수가 수비 실책을 범해 2점을 내줬다.
2회초 공격에선 치명적인 플레이가 나왔다. 무사 1, 2루 기회에서 문상철이 번트를 시도했고, 이 타구가 삼중살로 이어져 그대로 이닝이 종료됐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1-2로 뒤진 4회초 1사 1, 2루 공격 기회에선 장성우의 좌중간 안타 때 1루 주자 앤서니 알포드가 어정쩡한 주루 플레이를 하다가
홈에서 잡혀 역전 기회를 놓쳤다.

경기 분위기는 급격하게 LG로 기울어졌다.

그러나 고영표는 위기를 이겨냈다. 그는 2-2로 맞선 4회말에 몸에 맞는 공, 안타 등을 내줘 1사 1, 3루에 몰렸으나 후속 타자 홍창기를 1루 땅볼로 막아냈다.
이어진 2사 2, 3루 위기에선 박해민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다. 박해민과 승부가 백미였다.
고영표는 볼 3개를 내리던졌으나 이후 직구 4개를 연이어 뿌려 풀카운트를 만들었고, 8구째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다.

그는 6이닝 동안 7피안타 2사구, 3탈삼진 2실점(1자책점)으로 호투한 뒤 손동현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내려왔고,
kt는 9회초에 나온 문상철의 결승타로 3-2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들어온 고영표는 "오늘 경기에서 양 팀 모두 어수선한 플레이가 나왔지만,
내가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라며 "최대한 집중해서 공을 던졌다"고 말했다.

이어 "4회 박해민과의 풀카운트 승부에선 높은 코스의 공을 던져야 할지 고민하다가 (포수 장성우의) 사인대로 체인지업을 던졌는데,
공이 잘 꺾여서 헛스윙을 유도했다. 내 인생의 가장 짜릿한 삼진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정규시즌 내내 LG에 약한 모습을 보였고, 팀도 많이 패했다"라며
"오늘 경기에서 승리한 만큼 우리 선수들이 더욱 집중력 있는 모습으로 남은 경기에 임할 것 같다. 기대된다"라며 밝게 웃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