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뱅크 KBO리그

타이어뱅크 KBO리그 KBO리그 소식

KBO리그 소식

타이어뱅크가 KBO리그를
공식 응원합니다

기업문화와 사회공헌을 실천하는
타이어뱅크입니다

사진
2017 타이어뱅크 KBO 정규시즌 주요 달성 기록
작성자 Admin 조회수 34 작성일 2017-10-04

              2017 타이어뱅크 KBO 정규시즌 주요 달성 기록​​


 

 

2017 타이어뱅크 KBO 정규시즌이 어제(3일) 720경기의 대장정을 마쳤다. 막바지까지 치열했던 정규시즌 우승과 3∙4위 경쟁 속에서 정규시즌 마지막 날인 어제(3일가 돼서야 비로소 최종 순위가 확정됐다.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순위싸움 속에 각종 신기록들이 쏟아졌다. 덩달아 뜨거워진 그라운드의 열기가 관중석까지 이어져 KBO 리그는 2년 연속 800만 관중을 돌파하고 누적관중 8,400,688명으로 역대 최다 관중 기록을 달성했다.

 

1위 KIA, 2017 KBO 리그를 지배하다

시즌 초반부터 꾸준히 선두를 달려온 KIA는 무서운 공격력으로 상대팀을 압도했다. 6월 27일 광주 삼성전에서 역대 한 팀 최다 안타 타이기록인 29안타를 몰아친 KIA는 7월 1일 잠실 LG전까지 5경기 연속으로 10득점 이상을 기록하며 최다 연속 경기 두 자릿수 득점 신기록까지 세웠다. 이 기록은 7월 5일 문학 SK전까지 이어졌고, 이 날 KIA는 11타자 연속 안타, 11타수 연속 안타, 12타자 연속 득점 등 신기록을 연이어 쏟아냈다. 또한 KIA는 9월 28일 대전 한화전에서 시즌 1,527안타를 기록해 종전 2015년 삼성의 1,515안타를 넘어 한 시즌 팀 최다 안타 기록까지 갈아치웠다.

 

‘거포군단’ SK의 홈런 전성시대

SK는 올 시즌 231홈런으로 시즌을 마감하며 다양한 홈런 기록을 남겼다. SK는 9월 7일 마산 NC전에서 215홈런으로 한 시즌 팀 최다 홈런 기록을 경신했으며, 9월 13일 문학 KIA전에서는 역대 18번째 팀 사이클링 홈런도 기록했다. 또한 6월 4일 대전 한화전에서 최정, 로맥, 김동엽이 연속으로 홈런을 쏘아 올린 후 13일 문학 한화전에서 정진기, 최정, 한동민이 또다시 연이어 홈런을 기록해, 역대 2번째로 한 시즌 세 타자 연속홈런을 두 번이나 터뜨린 팀이 됐다. 올 시즌 46홈런으로 KBO 리그 홈런 타이틀을 차지한 최정은 4월 8일 문학 NC전에서 4홈런을 기록하며 역대 3번째 한 경기 최다 홈런 타이기록을 달성하는 등 압도적인 타격감을 보였다.

 

승리의 주역, 각 팀의 에이스 투수들

올 시즌 승리부문 공동 1위는 20승을 기록한 양현종, 헥터로 모두 KIA 소속이다. 양현종은 1995년 LG 이상훈 이후 22년 만에 국내 선수 선발 20승을 달성했다. 헥터는 최종일이었던 어제 kt전에서 승리를 올리며 양현종과 나란히 선발 20승을 기록했다. 한 팀에서 두 명의 투수가 20승을 거둔 경우는 1985년 삼성의 김시진과 김일융이 있었지만, 두 명이 선발로 20승을 올린 것은 양현종과 헥터가 최초다.

후반기 놀라운 상승세를 보여준 두산에는 올 시즌 핵심 역할을 톡톡히 해준 장원준, 니퍼트가 있었다. 장원준은 역대 2번째 10년 연속 100탈삼진, 11년 연속 100이닝 투구에 이어 8월 17일 잠실에서 KIA를 상대로 승리를 따내며 역대 3번째 8년 연속 10승까지 기록해 ‘꾸준함’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니퍼트는 7월 27일 수원 kt전에서 개인 통산 91승을 기록하며 종전 리오스의 90승을 넘는 역대 외국인 선수 최다 승리 신기록을 세웠다.

롯데에는 특급 마무리, 손승락이 있다. 손승락은 4월 14일 사직 삼성전에서 역대 5번째 200세이브를 달성하고, 6월 6일 마산 NC전에서는 역대 2번째 6년 연속 20세이브까지 달성했다. 올 시즌 37세이브를 달성한 손승락은 2014년 이후 3년 만에 세이브 정상 자리에 다시 올랐다.

 

도루 역사의 계보를 잇다

도루가 확연히 줄어든 올 시즌이지만, 질주본능을 숨기지 못한 선수들도 있었다. kt 이대형은 7월 13일 수원 삼성전에서 역대 3번째 개인 통산 500도루를 달성했다. 지난해 KBO 도루상을 수상한 삼성 박해민은 9월 27일 대구 NC전에서 역대 5번째 4년 연속 40도루를 기록했고, 시즌 40개의 도루로 3년 연속 KBO 도루상을 수상하게 됐다. 한편, NC 이호준은 지난 2일(토) 마산 홈구장에서 LG를 상대로 4회말 2루 도루에 성공하며 41세 6개월 25세의 나이로 최고령 도루라는 진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신인 이정후, KBO 리그에 새 바람이 불다

넥센 이정후는 ‘신인’ 역사를 바꿨다. 이정후는 8월 10일 고척 두산전에서 135안타로 종전 고졸 신인 한 시즌 최다 안타 기록이었던 LG 김재현의 134안타 기록을 경신했으며, 9월 5일 수원 kt 전에서는 158안타로 LG 서용빈의 157안타를 뛰어넘는 신인 한 시즌 최다 안타 신기록을 세웠다. 뿐만 아니라 9월 21일 수원 kt전에서는 110득점으로 신인 한 시즌 최다 득점 신기록을 세워 1994년 LG 유지현의 109득점 기록을 앞질렀다. 고졸 신인 최초로 전 경기에 출장해 179안타, 111득점을 기록한 이정후는 안타 공동 3위, 득점 3위로 시즌을 마감하며 데뷔 첫 해를 그 누구보다도 화려하게 보냈다.

 

박수칠 때 떠나는 ‘전설 이승엽’의 대기록

어제 은퇴경기를 치르며 선수 생활의 피날레를 장식한 삼성 이승엽의 기록 행진은 마지막까지 화려했다. 작년까지 개인 통산 최다 안타, 홈런, 타점 1위에 올라있던 이승엽은 올 시즌 득점, 루타, 2루타 부문까지 추가하며 타격 부문 전반을 휩쓸었다. 뿐만 아니라 5월 21일 대전 한화전에서는 역대 최초로 450홈런을 기록했고, 7월 29일 고척 넥센전에서는 KBO 리그 최초로 4,000루타 시대를 열었다. 또한 이승엽은 KBO 리그 최초로 전 구장 은퇴식을 치르며 원정 구장에서도 야구팬들의 박수를 받고 그라운드를 떠났다. 특히 어제 마지막 경기에서는 첫 타석에 이어 두 번째 타석에서도 연이어 홈런을 쏘아 올려 팬들에게 홈런왕다운 작별인사를 전했다.

 

마지막 날까지 손에 땀을 쥐게 만든 예측불허의 2017 KBO 정규시즌이 막을 내렸다. 거듭되는 순위싸움과 쏟아지는 진기록으로 야구장을 향한 발걸음은 계속돼 최종일에는 올 시즌 1일 최다 관중인 108,001명이 입장했고, 누적관중 8,400,688명으로 역대 한 시즌 최다 관중을 기록했다. 막바지에 다다를수록 더욱 더 뜨거워진 프로야구의 열기가 이제는 포스트시즌을 달굴 준비를 하고 있다.

 

 

출처 : KBO 보도자료 

http://www.koreabaseball.com/News/Notice/View.aspx?bdSe=6803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