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Have All Brand Of Tire

국·내외 모든 타이어 브랜드를 취급하는 선진국형 타이어전문점

자세히 보기
사진
사진
사진
사진
사진
사진
사진
KBO 리그

타이어뱅크가 KBO리그를 공식 응원합니다

사진

                        2017 타이어뱅크 KBO 정규시즌 200만 관중 돌파​ 2017. 5. 10(수)​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가 오늘(10일) 166경기만에 200만 관중을 돌파했다. 10일(수) 현재 166경기로 정규시즌의 23%를 소화한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는 오늘 잠실, 대구, 광주, 대전, 마산 등 5개 구장에 33,617명이 입장해 총 관중 2,028,508명(평균관중 12,220명)을 기록했다. 166경기만의 200만 관중 돌파는 경기수로는 역대 최다 관중을 기록했던 지난해 168경기보다 2경기 빠르며, 역대 최소경기 6번째에 해당된다. 100만에서 200만 관중까지 소요 일수로는 4월 22일(토) 이후 18일 만으로 역대 최단 기간이다. 종전 기록은 2012년의 19일이었다. 어제까지 매진된 총 20경기 중에서 100만 관중 돌파 시점인 4월 22일(토)까지는 단 4경기가 매진 되는데 그쳤지만 그 이후로는 무려 4배에 달하는 16경기가 만원 관중으로 기록됐다. 지난 3일(수) 석가탄신일에는 잠실, 문학, 대구, 수원, 고척 등 5개 구장에 93,070명이 입장해 올 시즌 1일 최다 관중을 기록했으며, 5일(금) 어린이날에는 잠실, 사직, 대전, 마산 등 4개 구장이 가득 차 1일 최다 구장 매진을 기록하기도 하는 등 KBO 리그를 향한 팬들의 열기가 점점 뜨거워지고 있다. 27일 간 단독 선두 자리를 꾸준히 지키고 있는 KIA는 홈에서나 원정에서나 매진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총 20회 매진 중에서 KIA는 광주 홈구장 2차례와 잠실 LG전, 고척 넥센전, 사직 롯데전 각각 2차례로 총 8차례 매진을 기록하며 구름 관중을 몰고 있다. 한편 롯데는 사직 홈구장에서 2차례, 마산 NC전 2차례, 잠실 두산전 2차례 등 총 6차례 매진을 기록했다. 올 시즌 홈관중 증가율을 살펴보면 가장 크게 증가한 구단은 시즌 초반 상위권 자리를 지키며 야구팬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던 kt로 지난해 대비 46%가 증가했다. 그 다음으로는 KIA, 롯데, 한화가 각각 27%, 17%, 10%로 뒤를 잇고 있으며, SK와 두산은 각각 6%, 1%의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홈 관중수가 가장 많은 구단으로는 두산과 롯데가 각각 1, 2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9년 연속 100만 관중, 3년 연속 리그 최다 관중 달성을 노리고 있는 두산은 10일(수) 현재까지 318,255명이 입장했으며, 올 시즌 5년 만에 100만 관중을 향해 달리고 있는 롯데는 277,919명을 기록 중이다. 한편, 8년 연속 100만 관중 돌파 및 총 관중 120만 명을 목표로 하는 LG는 229,866명이다. 현재 경기당 평균 관중수는 12,220명으로 이 추세라면 산술적으로 879만명 돌파까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출처 : KBO 보도자료 http://www.koreabaseball.com/News/Notice/View.aspx?bdSe=6603 ​ 

자세히 보기
사진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정확하고, 빨라진다!​ 2017. 3. 30(목)​내일(31일) 저녁 7시 잠실(한:두), 문학(kt:S), 대구(K:삼), 고척(L:넥), 마산(롯:N) 등 전국 5개 구장에서 열리는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개막전 현역선수 명단이 확정됐다. 개막전에 등록된 10개 구단 선수 수는 총 265명이며, 구단 별로는 두산, NC, 넥센, 한화, 롯데, 삼성, kt가 27명, SK 26명, LG, KIA 25명이다. 포지션 별로는 투수가 104명으로 전체 인원의 39%를 차지했으며 내야수 77명(29%), 외야수 63명(24%), 포수 21명(8%) 순이다. 올 시즌 입단한 신인선수 중에 개막전 현역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린 선수는 총 5명으로 두산 김명신, SK 김성민, 삼성 장지훈 등 투수가 3명, 넥센 이정후, kt 홍현빈 등 외야수가 2명이다. 외국인선수는 24명이 포함됐다. 개막전에 등록된 현역선수의 총 연봉은 신인과 외국인 선수를 포함해 743억2400만원이며 평균 연봉은 2억8047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개막전 엔트리 267명의 평균 연봉 2억4253만원(총 연봉 647억5600만원) 대비 15.6% 증가했다.  출처 : KBO 보도자료 http://www.koreabaseball.com/News/Notice/View.aspx?bdSe=6551​​ 

자세히 보기
사진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정확하고, 빨라진다!​ 2017. 3. 29(수)​- 역대 KBO 리그 최다 관중이었던 지난해의 8,339,577명 보다 5.4% 증가- 잠실 라이벌 두산, LG 각각 9년 연속, 8년 연속 홈 100만 관중 도전 정규시즌 개막을 이틀 앞둔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가 올 시즌에도 역대 최다 관중 도전에 나선다. KBO(총재 구본능)는 오늘(29일) 2017 타이어뱅크 KBO 정규시즌의 목표 관중을 발표하고 화려한 시즌의 시작을 예고했다. 10개 구단이 정한 올 시즌 목표 관중은 8,786,248명(경기당 평균 12,203명)으로, 이는 국내 프로스포츠 사상 최초로 800만 관중을 넘겼던 지난해(8,339,577명) 보다 5.4% 증가한 수치다. 잠실 라이벌 두산과 LG는 나란히 홈 관중 120만명을 향해 뛴다. 지난해 국내 프로스포츠 구단 최초로 8년 연속 100만 관중을 돌파한 두산은 올해 9년 연속과 함께 2년 연속 리그 최다 관중 에 도전하며, LG는 두산에 이어 두 번째로 8년 연속 100만 관중을 노린다. 2012년 1,368,995명으로 KBO 리그 구단의 역대 한 시즌 최다 관중 기록을 가지고 있는 롯데는 2012년 이후 5년만에 100만 관중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이대호의 복귀로 인기 구단의 자존심 회복을 노리는 롯데는 목표 관중을 지난해 대비 17.3% 높여, 10개 구단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다음으로는 SK가 9.8% 오른 950,000명, NC가 9.3% 증가한 600,048명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 주에 끝난 KBO 시범경기에서 1위를 차지하며 올 시즌 돌풍을 예고한 kt는 지난해 총 관중인 682,444명보다 7% 증가한 730,000명을 향해 팬심 잡기에 나선다. 지난해 신축구장 효과를 톡톡히 본 삼성과 넥센은 각각 880,000명과 800,000명, KIA는 781,200명, 한화는 645,000명이다. 10개 구단 중 NC와 넥센, KIA, 삼성, kt는 올 시즌 구단 역대 최다 관중을 목표로 시즌 개막을 앞두고 있다. 출처 : KBO 보도자료 http://www.koreabaseball.com/News/Notice/View.aspx?bdSe=6551​

자세히 보기
사진

제휴카드

전국 모든 타이어뱅크 매장에서
받을수 있는
고객님을 위한 카드혜택!

대상카드 : 삼성/현대/NH농협/롯데/하나/국민카드
※ 무이자 할부혜택은 개인 신용카드 고객에 한함
   (법인,기프트, 체크카드 등은 제외)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