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Have All Brand Of Tire

국·내외 모든 타이어 브랜드를 취급하는 선진국형 타이어전문점

자세히 보기
사진
사진
사진
사진
사진
사진
사진
KBO 리그

타이어뱅크가 KBO리그를 공식 응원합니다

사진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역대 최다 관중 신기록 달성        - 오늘(11일) 5개 구장 75,817명 입장, 총 관중 7,384,752명 기록        - 역대 최다 관중인 2015년 7,360,530명 돌파        - 지난 해보다 85경기 빠른 시즌 635경기 만에 역대 최다 관중 돌파        - 올 시즌 최종 관중 837만여 명 예상, KBO 리그 최초의 800만 관중 돌파 가능 2016. 9. 11(일)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가 역대 최다 관중 신기록을 달성했다.  전체 720경기의 88%인 635경기를 소화한 2016 KBO 리그는 오늘(11일) 잠실, 대구, 수원, 고척, 대전에서 열린 5 경기에 모두 75,817명이 입장해, 누적 관중이 7,384,752명(평균관중 11,630명)으로 종전 KBO 리그 최다 관중인 2015년 7,360,530명을 넘어섰다. 시즌 635경기는 2015년 최종 경기수인 720경기보다 85경기나 빠르다. 2007년 이후 9년 만의 평일 개막으로 관심을 모은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는 4월 1일(금) 5개 구장에 역대 평일 최다 관중인 85,963명이 야구장을 찾으며 성황리에 막을 올렸다. 이후 5월 5일 어린이날에는 무려 114,085명이 입장해 역대 하루 최다 관중 기록을 경신했고, 6월 5일에는 109,352명이 야구장을 찾아 역대 2위 기록을 세우는 등 연이어 관중 기록이 쏟아졌다. 11일(일) 현재 KBO 리그 전체 관중은 전년대비 13% 증가율을 나타내며 10개 구단 관중이 모두 증가한 가운데 삼성과 넥센의 변화가 가장 눈에 띈다. 개막 전부터 관심이 뜨거웠던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와 넥센의 고척 스카이돔은 그 인기를 입증하듯 홈 관중수가 지난해 대비 각각 64%와 55% 증가했고, 동시에 구단 자체 최다 관중 기록도 경신했다. 또한 선두 두산은 국내 프로스포츠 구단 최초로 8년 연속 100만 관중을 기록하며, 팀 성적과 흥행에서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KBO 리그 최다 시즌(10시즌) 100만 관중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LG는 홈 관중 968,170명으로 통산 11번째 100만 관중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는 지난 4일(일) 역대 3번째로 700만 관중을 돌파한 이후 7일만에 ‘최다 관중 신기록’이라는 역사적인 대기록을 달성했다. 아직 시즌이 85경기나 남은 상황에서 이 추세가 지속된다면, KBO 리그 최초의 800만 관중 돌파를 넘어 837만여 명까지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자세히 보기
사진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2년 연속 700만 관중 돌파  - KBO 리그 통산 3번째이자 지난 해 이어 2년 연속 700만 관중 돌파- 오늘(4일) 605경기 만에 달성, 지난 해 690경기 보다 85경기 단축- 시즌 종료 시 최종 관중 약 837만여명 예상, KBO 리그 최초 800만 관중 돌파 가능 2016. 9. 4(일)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가 오늘(4일) 700만 관중을 돌파했다. KBO 리그의 700만 관중은 최초로 달성된 2012년 이후 통산 3번째이며, 지난 해에 이어 2년 연속이다. 전체 일정의 84%인 605경기를 소화한 2016 KBO 리그는 오늘 잠실, 광주, 수원, 고척, 마산에서 열린 5경기에 모두 68,805명이 야구장을 찾아, 누적 관중 7,035,408명(평균 11,629명)을 넘어섰다. 지난 해 동일 경기수 대비 약 82만명 이상 늘었다. 2012년 521경기에 이어 역대 2번째 최소 경기수이며, 지난 해 690경기 보다는 무려 85경기나 앞서 달성됐다.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는 시즌 막바지에 접어들고 중위권 순위 다툼이 갈수록 치열하게 펼쳐지면서 앞으로 남은 경기에 팬들의 관심이 더욱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현재의 평균 관중 수치가 유지된다면 역대 최다 관중 기록을 세웠던 지난 해 736만명을 가뿐히 넘어 최초의 800만 관중 돌파도 무난할 전망이다. 시즌 종료 시 최종 관중은 약 837만여명까지 예상된다. 구단 중에는 두산이 성적과 흥행에서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이미 지난 2일(금) 8년 연속 홈 관중 100만명을 돌파한 두산은 현재 1,048,856명으로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100만명 이상을 기록 중이다. 두산의 잠실 라이벌 LG는 878,159명으로, 남은 기간 4강 싸움에 박차를 가하며 7년 연속 홈 관중 100만명에 도전한다. 전년 대비 관중 증가율은 새 구장 효과로 삼성과 넥센이 각각 67%와 53%로 크게 올랐고, 뒤이어 롯데(16%), NC(10%), KIA(5%), 두산,SK(4%), LG(3%), 한화(2%), kt(1%) 순으로 10개 구단 모두 관중이 증가했다. 

자세히 보기
사진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600만 관중 ‘-56,866명’ - 오늘(10일) 504경기 만에 달성 시 역대 3번째 최소경기 600만 관중 - KBO 리그 통산 6번째, 2011년 이후 6년 연속 600만 관중 기록                                                       2016. 8. 10(수)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가 600만 관중 돌파에 56,866명을 남겨두고 있다. KBO 정규시즌 600만 관중은 2011년 첫 돌파 이후 통산 6번째이자, 6년 연속 기록이다.   전체 일정의 69.3%인 499경기를 소화한 2016 KBO 리그의 9일(화) 현재 누적 관중은 5,943,134명으로 경기당 평균 11,910명이 야구장을 찾았다. 오늘(10일) 504경기 만에 600만 관중을 달성할 경우 2012년 419경기와 2011년 466경기에 이은 역대 3번째 최소 경기수 기록이다.   올스타전 이후부터는 본격적인 무더위와 함께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야구장을 찾는 팬들의 발걸음이 줄어드는 시기다. 하지만 올 시즌 KBO 리그는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도 불구하고 두산과 NC의 선두경쟁과 중위권 순위싸움이 안개 속으로 빠져들면서 매 경기 치열한 승부가 펼쳐져 전년대비 전체 평균관중이 15% 증가했다.   또한, 100만 단위로 관중이 달성되는데 소요되는 경기수는 오히려 줄어들고 있다. 300만에서 400만까지 소요된 경기수는 89경기였고, 400만에서 500만까지는 91경기였다. 오늘 600만 관중을 넘어설 경우 지난 7월 21일 425경기 만에 500만명을 돌파한 이후 79경기 만이다.   평균 관중 수치로 봐도 300만에서 400만까지는 11,595명, 400만에서 500만까지의 기간 동안은 10,994명으로 줄어들었지만, 500만 이후 9일 현재까지 평균 관중은 12,202명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야구장을 가장 많이 찾는 5~6월 평균 관중과 유사한 수치다.   팀 별 관중 수를 살펴보면, 두산이 홈 관중 수 866,862명으로 1위를 기록하고 있고, 잠실 라이벌 LG는 781,265명으로 두산의 뒤를 쫓고 있다.   특히 신축구장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삼성과 넥센은 전년대비 각각 84%와 49%의 관중 증가율을 나타내고 있으며, 경남 라이벌 롯데와 NC도 전년대비 각각 23%와 18%씩 상승했다. 이 밖에 두산(6%), LG,KIA(5%), 한화(3%), kt(2%)도 소폭 늘었다.           가을야구의 초대권을 차지하기 위한 10개 구단의 치열한 경쟁이 한 여름 야구장을 더욱 뜨겁게 달구고 있는 가운데, 사상 첫 800만 관중을 향해 순항하고 있는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후반기 레이스에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자세히 보기
사진

제휴카드

전국 모든 타이어뱅크 매장에서
받을수 있는
고객님을 위한 카드혜택!

대상카드 : 삼성/현대/NH농협/롯데/하나/국민카드
※ 무이자 할부혜택은 개인 신용카드 고객에 한함
   (법인,기프트, 체크카드 등은 제외)

자세히 보기

업계 최초 타이어 안심보험

고객님께서 요청만 하시면 타이어뱅크에서 무료로 가입해 드립니다.

수리비용보상보험 타이어안심플랜안내

- 보장내용
타이어뱅크에서 교체한 타이어가 도로상의 위험요소에 의해 사용 불가능 할 경우
타이어뱅크에서 타이어 교체시 기교체한 타이어와 동일 사양 기준으로 보상
* 도로상의 위험요소란 움푹 패인곳, 돌, 목재 부스러기, 금속조각, 플라스틱 또는
합성물 조각 등의 물체 등을 의미함.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