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Have All Brand Of Tire

국·내외 모든 타이어 브랜드를 취급하는 선진국형 타이어전문점

자세히 보기
사진
사진
사진
사진
사진
사진
사진
KBO 리그

타이어뱅크가 KBO리그를 공식 응원합니다

사진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600만 관중 ‘-56,866명’ - 오늘(10일) 504경기 만에 달성 시 역대 3번째 최소경기 600만 관중 - KBO 리그 통산 6번째, 2011년 이후 6년 연속 600만 관중 기록                                                       2016. 8. 10(수)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가 600만 관중 돌파에 56,866명을 남겨두고 있다. KBO 정규시즌 600만 관중은 2011년 첫 돌파 이후 통산 6번째이자, 6년 연속 기록이다.   전체 일정의 69.3%인 499경기를 소화한 2016 KBO 리그의 9일(화) 현재 누적 관중은 5,943,134명으로 경기당 평균 11,910명이 야구장을 찾았다. 오늘(10일) 504경기 만에 600만 관중을 달성할 경우 2012년 419경기와 2011년 466경기에 이은 역대 3번째 최소 경기수 기록이다.   올스타전 이후부터는 본격적인 무더위와 함께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야구장을 찾는 팬들의 발걸음이 줄어드는 시기다. 하지만 올 시즌 KBO 리그는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도 불구하고 두산과 NC의 선두경쟁과 중위권 순위싸움이 안개 속으로 빠져들면서 매 경기 치열한 승부가 펼쳐져 전년대비 전체 평균관중이 15% 증가했다.   또한, 100만 단위로 관중이 달성되는데 소요되는 경기수는 오히려 줄어들고 있다. 300만에서 400만까지 소요된 경기수는 89경기였고, 400만에서 500만까지는 91경기였다. 오늘 600만 관중을 넘어설 경우 지난 7월 21일 425경기 만에 500만명을 돌파한 이후 79경기 만이다.   평균 관중 수치로 봐도 300만에서 400만까지는 11,595명, 400만에서 500만까지의 기간 동안은 10,994명으로 줄어들었지만, 500만 이후 9일 현재까지 평균 관중은 12,202명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야구장을 가장 많이 찾는 5~6월 평균 관중과 유사한 수치다.   팀 별 관중 수를 살펴보면, 두산이 홈 관중 수 866,862명으로 1위를 기록하고 있고, 잠실 라이벌 LG는 781,265명으로 두산의 뒤를 쫓고 있다.   특히 신축구장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삼성과 넥센은 전년대비 각각 84%와 49%의 관중 증가율을 나타내고 있으며, 경남 라이벌 롯데와 NC도 전년대비 각각 23%와 18%씩 상승했다. 이 밖에 두산(6%), LG,KIA(5%), 한화(3%), kt(2%)도 소폭 늘었다.           가을야구의 초대권을 차지하기 위한 10개 구단의 치열한 경쟁이 한 여름 야구장을 더욱 뜨겁게 달구고 있는 가운데, 사상 첫 800만 관중을 향해 순항하고 있는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후반기 레이스에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자세히 보기
사진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500만 관중 ‘-55,387명’​ - 오늘(20일) 420경기 만에 달성 시 역대 3번째 최소경기 - KBO 리그 통산 10번째, 2008년 이후 9년 연속 500만 관중 기록                                                         2016. 7. 20(수) 후반기로 접어든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가 500만 관중을 눈앞에 두고 있다.   전체 일정의 57.6%인 415경기를 소화한 KBO 리그의 19일(화) 현재 누적 관중은 4,944,613명(평균 11,915명)으로 오늘(20일) 5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오늘 420경기 만에 달성할 경우 2012년 332경기와 2011년 382경기에 이은 역대 3번째 최소 경기수 기록이다.   500만 관중은 KBO 리그 통산 10번째이며, 1995년 첫 달성 이후 13년 만에 다시 500만 관중 시대를 열었던 2008년 이후 9년 연속이다.   2016 KBO 리그가 역대 3번째 최소경기로 500만 관중을 기록할 수 있게 된 이유는 어느 해 보다 뜨겁게 진행 중인 팀 순위경쟁이다. 지난해 KBO 플레이오프에서 맞붙었던 두산과 NC는 올 시즌에도 선두 경쟁 중이고, 가을잔치 초대권을 향한 팀들의 순위도 현재로서는 예측 불가다.   팀 창단 후 처음(단일리그 기준)으로 전반기를 1위로 마감한 두산은 홈 관중 수에서도 1위(710,563명)를 기록하고 있으며, 6월에만 15연승을 달리며 승승장구한 NC의 홈 관중은 308,489명으로 전년대비 19%나 증가했다. 이는 신축구장을 사용하는 삼성(+90%)과 넥센(+55%)을 제외하면 가장 큰 증가세다. 2012년 이후 4년 만의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리는 롯데는 지난해보다 17% 증가한 515,967명이 사직구장을 찾았다.   지난해 후반기 시작 시점에는 경기외적인 영향으로 관중이 전년대비 감소 추세에 있었지만, 올 시즌은 16%의 증가율을 유지하고 있다. 더군다나 올시즌 매진된 총 42경기 중 20경기가 무더운 날씨인 6월 이후에 나왔다. 이러한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 시즌 KBO 리그 최초의 800만 관중은 물론이고, 857만 명까지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 여름 그라운드를 더욱 뜨겁게 할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의 본격적인 싸움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 붙임. 역대 최소경기 500만 관중 돌파 및 2016시즌 구단별 관중 현황.  끝. ▶ 역대 500만 관중 돌파 경기수(달성 경기순) 순위 연도 경기수 일자 비고 1 2012 332 7.28 최소경기 2 2011 382 8.14   3 2016 420 7.20 (예상) 4 2013 426 8.18       ▶ 2016 KBO 리그 구단별 관중 현황(2015-2016 홈 경기수 비교) 홈 경기수 기준(7월 19일 현재) 구장 홈 경기수 총 관중(명) 증감(%) 평균 관중(명) 2016년 2015년 2016년 2015년 한화 41 402,467 374,158 8 9,816 9,126 LG 40 657,351 625,800 5 16,434 15,645 KIA 41 422,345 419,867 1 10,301 10,241 kt 44 382,190 369,699 3 8,686 8,402 롯데 37 515,967 441,321 17 13,945 11,928 NC 37 308,489 259,322 19 8,338 7,009 두산 43 710,563 665,201 7 16,525 15,470 SK 44 484,223 499,680 -3 11,005 11,356 삼성 42 570,897 300,515 90 13,593 7,155 넥센 46 490,121 317,144 55 10,655 6,894 합계 415 4,944,613 4,272,707 16 11,915 10,296   -출처 : KBO보도자료

자세히 보기
사진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300만 관중까지 -91,624명  - 200만 관중 달성한 이후 19일 만인 6월 1일(수) 300만 관중 돌파 예상   2016. 5. 31(화)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가 내일(1일) 300만 관중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 720경기 중 일정의 32.6%인 235경기를 소화한 2016 KBO 리그는 5월 30일 현재 2,908,376명(평균 12,376명)이 야구장을 찾아, 300만 관중까지 91,624명을 남겨두고 있다.   이는 지난해 동일 홈 경기수 관중인 2,626,505명보다 11% 증가한 수치이다. 300만 관중은 6월1일(수)에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며, 경기수로는 245경기 만으로 268경기 만에 달성한 지난해보다 23경기나 빠르다. 역대로는 5번째 최소경기다.   5월 때 이른 더위에도 불구하고 야구장을 찾는 팬들은 오히려 증가하는 추세다. KBO 리그의 4월 평균관중은 11,306명이었지만, 5월 평균 관중은 30일 현재 13,455명으로 약 19% 증가했다. 특히 올 시즌 매진된 28경기의 75%인 21경기가 5월에 기록되는 등 점차 많은 팬들이 경기장을 찾아 야구를 즐기고 있다.   또한 올 시즌 100만 관중까지는 26일-91경기, 100만에서 200만 관중까지 22일-77경기가 걸렸지만 6월 1일 300만 관중을 넘어설 경우 지난 5월 13일 200만 관중 이후 19일-77경기만으로, 3일 가량 기간을 단축하게 된다.   구분 개막~100만 100만~200만 200만~300만 소요일 26일(4/26 달성) 22일(5/13 달성) 19일(6/1 달성시) 소요경기수 91G 77G(누적 168G) 77G(누적 245G) 해당기간 평균관중 11,336명 12,799명 12,881명(5/30 현재)   구단 별로는 삼성과 넥센이 지난해 대비 각각 84%와 58%로 가장 높은 관중 증가율을 보였으며 최다 관중을 기록한 구단은 현재 팀 순위 1위를 달리고 있는 두산으로 홈 26경기에 437,417명이 입장해,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40만 명을 넘어섰다.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는 새로운 얼굴이 포진한 개인 타이틀 경쟁과 매 경기 순위가 뒤바뀌는 치열하고 흥미진진한 팀 순위 경쟁이 펼쳐지면서 최초의 800만 관중을 향해 순항 중이다. -출처: KBO보도자료  

자세히 보기
사진

제휴카드

전국 모든 타이어뱅크 매장에서
받을수 있는
고객님을 위한 카드혜택!

대상카드 : 삼성/현대/NH농협/롯데/하나/국민카드
※ 무이자 할부혜택은 개인 신용카드 고객에 한함
   (법인,기프트, 체크카드 등은 제외)

자세히 보기

업계 최초 타이어 안심보험

고객님께서 요청만 하시면 타이어뱅크에서 무료로 가입해 드립니다.

수리비용보상보험 타이어안심플랜안내

- 보장내용
타이어뱅크에서 교체한 타이어가 도로상의 위험요소에 의해 사용 불가능 할 경우
타이어뱅크에서 타이어 교체시 기교체한 타이어와 동일 사양 기준으로 보상
* 도로상의 위험요소란 움푹 패인곳, 돌, 목재 부스러기, 금속조각, 플라스틱 또는
합성물 조각 등의 물체 등을 의미함.

자세히 보기